전북일보
오목대
전주기접놀이의 용틀임
김원용  |  kimwy@jjan.kr / 등록일 : 2016.10.18  / 최종수정 : 2016.10.18  23:51:16
   
전주기접놀이 콘텐츠 사용을 놓고 논란을 빚은 적이 있다. 사)전주기접놀이보존회가 지난해 한국전통문화전당 개원식에 초빙된 문화단체의 공연이 보존회의 콘텐츠 도용이라고 주장하면서다. 보존회는 15년간 공들인 콘텐츠를 허가 없이 이용함으로써 공연질서를 문란케 해 법적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공연단체는 삼천동과 평화동의 여러 마을에서 전승된 민속놀이에 대해 보존회의 허가를 받을 사항이 아니라고 맞섰다. 전주시가 나서 보존회가 콘텐츠 특허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기접놀이의 보존에 공헌해온 만큼 향후 공연 때 보존회를 통해 공연하도록 조치하는 선에서 매듭지어졌다.

전주시민들에게조차 잘 알려지지 않은 민속놀이를 두고 연희자들 사이에 논란이 빚어진 것은 이례적이었다. 전주기접놀이가 세상에 빛을 보기 위한 용틀임이었나 보다. 전주기접놀이가 제57회 한국민속예술제에 전북대표로 출전해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그 가치를 인정 받았다.

기접(旗接)놀이는 깃발을 갖고 노는 놀이다. 용이 그려진 깃발이어서 용기놀이라고도 부른다. 매년 백중때 모악산을 배경으로 전주시 삼천동과 평화동 일대에서 1940년대까지 연례행사로 행해졌으나 이후 간헐적으로 전승되다 중단됐다. 여러 마을이 참여해 용기이어달리기, 용기놀이, 용기부딪치기, 합굿 등을 통해 농사철의 피로를 씻고 친목을 다지는 민속놀이였다.

마을에서 치러진 마지막 기접놀이는 1956년 평화동 중평마을(당시 완주군 난전면)에서 마련한 것으로 전해진다. 1895년 제작된 중평마을 용기의 회갑을 기념해서다. 당시 기접놀이에 11개 마을에서 참가해 1주일간 열렸으며, 마을 공동재산인 논 3000평을 팔아 비용을 감당했다고 한다. 이후 맥이 끊겼던 기접놀이가 1970년대 중반 풍남제에서 재현됐으나 일회성에 그쳤다. 오늘의 기접놀이가 전승될 수 있었던 것은 1997년 삼천동 계룡리를 중심으로 보존회가 창립되면서다. 전주기접놀이보존회로 뭉친 회원들이 이듬해부터 매년 정월 대보름과 백중에 삼천동 일원에서 연희를 펼치며 그 맥을 이어온 것이다.

맥을 잇는 과정에서 이런 우여곡절을 거쳤기에 전주기접놀이의 대통령 수상은 더욱 값지다. 큰 기지개를 켠 전주기접놀이가 박제된 콘텐츠에서 벗어나 과거 마을에서 진행됐던 것처럼 매년 모악산 자락에 휘날릴 수 있으면 더할 나위 없겠다. 용기를 자유자재로 흔들 수 있는 농촌 장정도 없는 현실에서 너무 큰 바람일까.

김원용 논설위원
<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원용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피니언
만평
[전북일보 만평] 전북 내분에 웃는 사람들
[뉴스와 인물]
사랑의 열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종성 회장

사랑의 열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종성 회장 "기업보다 개인 기부 많은 전북, 십시일반 정신 더 필요"

[이 사람의 풍경]
고향서 농사 지으며 악기 만드는 현악기장 박경호 씨

고향서 농사 지으며 악기 만드는 현악기장 박경호 씨 "악기 만드는 건 새로운 소리 찾아가는 과정"

전북일보 연재

[이미정의 행복 생활 재테크]

·  연말정산 관련 금융상품 1순위 가입 바람직

[최영렬의 알기쉬운 세무상담]

·  재산취득시 자금출처조사

[이상호의 부동산 톡톡정보]

·  노후 불안한 50대 39% "주택 상속 안한다"

[이상청의 경매포인트]

·  전주 서신동 다가구주택, 여울초 인근 위치

[김용식의 클릭 주식시황]

·  조선·기계·화학·건설 등 비중 확대
한국지방신문협회
회원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고충처리인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현재 네이버에서 제공한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54931 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418(금암동)  |  대표전화 : 063)250-5500  |  팩스 : 063)250-5550, 80, 90
등록번호 : 전북 아 00005  |  발행인 : 서창훈  |  편집인 : 윤석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재호
Copyright © 1999 전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