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3 22:02 (월)
전북 만돌린 연합 '자선음악회' 20일 소리전당서
전북 만돌린 연합 '자선음악회' 20일 소리전당서
  • 김보현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만돌린 연합(단장 이정민)이 오는 20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제12회 자선음악회를 연다.

공연은 저소득층과 시각장애인에게 전달할 후원금 조성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이탈리아 전통악기인 만돌린의 아름다운 선율을 감상할 수 있다. 손가락이나 다른 기물로 퉁겨 소리를 내는 현악기, 만돌린은 바이올린과 같은 밝고 경쾌한 소리를 내며 종류별로 다양한 음역대를 갖고 있어 합주할 때의 감동이 더 크다.

주로 결혼한 여성들로 구성된 전북 만돌린 연합은 복지시설, 노인회관 등에 위문 공연을 다니고 있으며, 지난 12년 동안 총 237회의 자선공연을 열어 청소년 가장, 한부모 가정, 독거노인 등을 후원했다.

이정민 단장은 “처음에는 사람들이 만돌린이란 단어조차 생소하게 여겼는데 단체를 10년 넘게 이어오게 돼 뿌듯하다”며 “음율을 좋아하고 불우이웃을 사랑하고 싶은 분들은 이번 공연에 꼭 찾아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