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4 18:27 (화)
"예수병원 계획안 조속 심의를" 서남대 교수협, 교육부장관에게 상정 촉구
"예수병원 계획안 조속 심의를" 서남대 교수협, 교육부장관에게 상정 촉구
  • 강정원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대학교 교수협의회(회장 김철승 교수)가 교육부에 예수병원이 제출한 정상화 계획서에 대한 조속한 사학분쟁조정위원회 상정을 촉구했다.

서남대 교수협은 지난 17일 “서남대 구 재단을 배척하고 절대다수 구성원이 지지하는 예수병원 정상화 계획서가 사분위에서 심의되어 조속히 학교가 정상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교육부장관에게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탄원서를 통해 “서남대 교수협의회, 직원노동조합, 총학생회 등 학교구성원들은 예수병원유지재단의 정상화 계획이 현실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고, 예수병원유지재단의 재원 출연계획 및 출연 담보방안도 충분히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서남대의 정상화를 위해 예수병원유지재단을 정상화 주체로 선정하는 것이 최선이자 유일한 선택”이라며 사분위의 조속한 심의 및 결정을 촉구했다.

이어 “서남대 모든 구성원들은 구 재단을 통한 서남대의 정상화 및 구 재단의 복귀를 결사반대한다”며 “부도덕한 구 재단이 복귀하는 절망적 사태를 저지하기 위해 어떠한 경우에도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철승 교수협의회장은 이상호 교수협 운영위원, 총학생회 임원 2명과 함께 사분위 팀장, 사학제도과 관계자 등을 만나 서남대 정상화 계획안 중 전 임시이사회에서 제출한 정상화계획서를 조속히 사분위에 상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