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아파트 옷방·붙박이가구 난방·통풍 의무화
아파트 옷방·붙박이가구 난방·통풍 의무화
  • 연합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공동주택 결로 방지 위해
앞으로 건설되는 아파트는 벽에 이슬이 맺히는 결로현상을 막기 위해 옷방과 붙박이가구 공간에도 바닥난방과 통풍 설비를 설치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 결로현상 방지를 위한 세부기준을 담은 주택건설기준 개정안이 18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이날 밝혔다.

개정안을 보면 온돌방식의 난방설비를 하는 아파트의 경우 옷방과 붙박이가구 공간에도 바닥난방이 가능하도록 난방관 등을 설치해야 한다.

또 침실에 설치되는 옷방과 붙박이가구에는 외벽이나 욕실과 거리를 띄워 설치되는 경우를 빼고는 공기순환을 위한 배기설비나 통풍구를 만들어야 한다.

아울러 옷방과 붙박이가구가 침실의 외벽과 천장이 만나는 지점에 설치될 때는 ‘결로방지상세도’에 이를 포함해 결로현상을 미리 방지해야 한다.

결로현상은 햇볕이 잘 들지 않거나 환기가 안 되는 공간, 벽에 바짝 붙인 가구 등에서 발생하기 쉽다.

이를 예방하려면 실내온도를 섭씨 25도 정도로 유지하고 습도는 50% 이하가 되도록 관리해야 한다.

이번 주택건설기준 개정안은 이달 25일께 공포되면 바로 시행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