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2 21:30 (일)
전주 선미촌 재생사업 국비 30억 확보
전주 선미촌 재생사업 국비 30억 확보
  • 강인석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2020년까지 완료 계획
성매매 집결지 선미촌을 재생하는 사업인 전주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가 국토교통부의 2017년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30억원을 확보했다.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서노송동 선미촌 지역을 중심으로 시행되어 온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골목에 문화를 심다.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사업으로 확대 시행된다.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은 지역의 경쟁력 강화와 주민 삶의 질 향상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전주시가 제출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와 ‘마을기자와 한지붕 공동체 활성화 프로젝트’ 2개 사업이 각각 도시생활환경개선분야와 지역역량강화분야 사업대상에 포함됐다.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서노송동 706-19번지 일원 선미촌 인근에 행복주택을 건립하고, 해피하우스 집수리사업 등을 강화하는 주거복지를 필두로, 골목경관 정비, 소방도로 및 주차장, 주민커뮤니티 공간 확보, 아트팩토리, 아트레지던시 사업 및 가로환경정비사업 등이 추진되며 총 사업비 60억원(국비·시비 각 50%)이 투자된다.

전주시 도시재생과는 2017년도부터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사업에 착수해 2020년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마을기자와 한지붕 공동체 활성화 프로젝트는 총 사업비 4억원(국비·시비 각 50%)을 투자해 원도심지역 재생을 위해 주민이 만들고 주민이 운영하는 공동체라디오(노송FM), 공동체 현장활동가 양성 프로젝트 운영, 아파트 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이 추진된다.

한편 전주시는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 첫 해인 2010년부터 매년 한 차례도 거르지 않고 공모사업에 당선돼 국비를 확보해 왔으며, 2016년도에는 ‘동산동 우리마을 가꾸기사업’과 ‘원도심 지역공동체 주민주도 활성화계획수립’이 선정돼 32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