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1 21:48 (목)
전주시, 신성장동력 미래산업 찾기 나선다
전주시, 신성장동력 미래산업 찾기 나선다
  • 강인석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계획 용역 착수…내년 3월까지 진행 / 국내외 산업 환경 변화·입지 여건·실태 등 조사
전주시가 시의 역량과 잠재력, 다른 지역과의 차별성을 갖춘 신성장동력 미래산업 찾기에 나섰다.

신성장산업의 비전과 목표, 추진전략 및 육성시책, 단기(5개년)·중장기 구체적 실행계획, 예산확보 계획을 수립하고 실현가능성, 지속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미래먹거리를 창출할 미래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주시는 18일 김승수 시장과 조봉업 부시장, 오정화 시의원(문화경제위원회), 위촉직 위원 등 신성장산업 발전위원회 소속 위원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시 신성장산업육성 종합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내년 3월까지 진행되는 용역을 통해 국내외 산업 환경 변화와 전주시 산업의 입지여건 및 실태를 면밀히 조사해 전주시 신성장산업의 밑그림을 그린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제정된 ‘전주시 신성장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에 명시된 탄소와 3D프린팅, 사물인터넷(IoT), ICT융복합, 항공우주(드론) 등 5대 신성장산업 분야는 물론, 지난 8월 청와대 ‘제2차 과학기술 전략회의’에서 발표된 자율주행차와 경량소재, 스마트시티,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VR·AR) 등 ‘미래 책임질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등의 용역 반영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빅데이터와 웨어러블, 정밀의료, 로봇산업, 생명공학, 바이오산업, 농생명, 초전도체, 기타 신소재산업 등 ICT기반 융복합 신성장산업 분야도 추가적으로 검토해 실현가능성이 높은 미래산업을 발굴·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전주시는 신성장산업육성 종합계획의 수립 및 시행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고 정책개발 및 자문·심의를 맡을 ‘전주시 신성장산업 발전위원회’를 지난 7월 구성했으며,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발전위원회 위원들과의 용역방향에 대한 의견교환 및 자문이 진행됐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전주시의 새로운 미래먹거리를 창출할 신성장동력 미래산업을 적극 발굴·육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 기사를 보면 2016-10-19 01:32:44
전북은 정말 망했다. 좋은건 다 가져다 쓰는구나.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