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3 22:02 (월)
전북도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존치 필요"
전북도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존치 필요"
  • 문민주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보건의료 공백 우려

전북도가 보건복지부의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 검토와 관련해 지역 보건의료 공백을 우려하면서 존치 목소리를 냈다.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보다 정확한 원인 규명과 사후 재발 방지책 모색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번 두 살배기 소아 환자 사망 사고와 관련해 전북지역 권역응급의료센터 확충이 과제로 지적된다. 인근 지역인 전남도(목포한국병원·성가롤로병원), 광주시(전남대병원·조선대병원)는 권역응급의료센터가 각각 2곳씩 확보된 상태다.

전북도는 18일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는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며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취소될 경우 도내 중증응급환자 진료와 응급이송, 재난거점의료기관 체계가 붕괴되므로 존치가 필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에 따르면 1년간 전북대병원 응급실 내원 환자는 3만1425명이고, 이 가운데 중증응급환자는 4918명(15.6%)이다. 이는 전국 권역응급의료센터 평가 대상 18곳 중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는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진료체계 불안정화로 이어진다는 지적이다.

특히 현재 도내에서 전북대병원을 대체해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할 수 있는 의료기관도 없는 실정이다. 원광대병원은 권역외상센터와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선정됐지만, 시설·인력·장비 등을 구축한 이후인 2018년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