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3 22:02 (월)
국가예산 확보 전북도·정치권 한뜻
국가예산 확보 전북도·정치권 한뜻
  • 김세희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예산정책협, 여야 의원 머리 맞대 / 증액·삭감 대응 제안 / 3당 공조 시험대 올라
▲ 전북 국회의원과 전북도의 예산정책협의회가 18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송하진 도지사와 전북 국회의원들이 전북의 주요 핵심사업에 대한 국가예산 확보를 공조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전북도청

정부의 내년도 국가예산안에 대한 국회 심의를 앞두고 전북도와 지역 정치권이 국비확보 전략을 논의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도와 정치권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북 국회의원-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공조를 다짐했다. 새누리당 정운천 의원(전주을) 주관으로 마련된 이날 정책협의회에서는 10명의 국회의원과 송하진 도지사 등 도청 간부들이 대거 참석했다.

송 지사는 이날 협의회에서 2017년도 정부예산안 반영 상황을 설명하면서 오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진행되는 국회단계 예산심의에서 정부 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60대 주요 사업에 대한 예산이 추가로 확보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주요 사업 가운데 지덕권 산림치유원 조성과 새만금 신항만 건설,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조성 사업 등 23개 사업에 대해서는 지역구 의원별로 역할을 분담해 예산 확보에 힘을 보태달라고 부탁했다.

도는 애초 내년도 국가예산으로 각 부처에 7조42억 원을 요구했으나 정부안에는 5조8577억 원만 반영됐다. 이에 따라 전북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의 도와 정치권의 공조를 통한 증액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도는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5조8577억 원 보다 3500억 원 정도 늘어난 6조20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송 지사는 “태권도 명예 전당 건립문제, 지덕권 산림 치유권 건설, 상용차 전장 기능안전 솔루션 지원사업, 동학농민혁명, 새만금 신항만 포함한 새만금 관련 SOC예산을 확보하는 게 관건이다”며 “의원들이 의견을 모아서 적극적으로 대응해주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도 예산 확보를 위해 3당이 힘을 합치면 전북이 역동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도민도 이번 예산 확보에 희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북의원들도 예산 확보 및 증액을 위한 다양한 보완책을 내놓았다. 특히 의원들은 핵심 사업 간소화와 정당 차원에서의 예산 확보 대책 마련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갑)은 “23개 가운데 핵심 사업 10개를 선정해, 의원에게 배분하고 책임지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국민의당 차원에서 공론화하는 것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도에서 박지원 원내대표나 김동철 예결위 간사에게 수시로 사업을 설명하는 것도 방법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전주갑)과 유성엽 의원(정읍고창)은 “여야가 대치 정국임을 고려해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삭감된 부분을 메울 수 있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의회를 마련한 새누리당 정운천 의원은 “이번 예산 정국은 3당이 힘을 합쳐서 얼마나 좋은 결과를 이뤄낼 것인지에 대한 시험대”라며 “예산안 조정소위에서 총괄 예산을 크게 올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