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2 18:11 (금)
쌀 수요초과분 25만톤 시장 격리된다
쌀 수요초과분 25만톤 시장 격리된다
  • 박영민
  • 승인 2016.10.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이번달 말 시행

쌀값 하락으로 농민이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는 수확기 쌀 수급 안정을 위해 올해 생산되는 쌀 가운데 수요초과분 25만t을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농식품부는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쌀 실제 수확량은 11월 중순 확정될 예정이지만 쌀 시장 및 수급의 불안정을 방지하고 격리 효과를 높이기 위해 수확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10월 말부터 시장격리를 시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쌀 수요초과분 시장격리 조치는 지난해 격리시점인 11월 12일보다 보름 정도 앞당겨진 것이다.

격리물량 25만t은 통계청의 예상생산량 420만 2000t을 기준으로 잠정 결정됐으며, 실 수확량이 발표되는 11월 중순에 최종 격리물량이 확정된다.

농식품부는 시장 안정 효과 제고를 위해 연내 최대한 빨리 농가로부터 격리 물량을 공공비축미 매입가격과 동일하게 매입하고, 차액은 추후 수확기 산지 쌀값 조사결과에 따라 정산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 12일 각 자치단체에 격리 관련 방침을 통보했으며, 이와 동시에 자치단체 담당자들에게 빠른 시일 내에 매입이 이뤄지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면서 “2016년 수확기 쌀 수급 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쌀 시장 안정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