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센터 지정 취소 영향과 대책] 도민 응급의료비 추가 부담은 없을 듯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센터 지정 취소 영향과 대책] 도민 응급의료비 추가 부담은 없을 듯
  • 남승현
  • 승인 2016.10.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측 "지역거점병원 역할 변함없이 수행" / 장기간 쌓은 신뢰 붕괴 … 이미지 회복 과제

도내 최대 의료기관이자 국립대 병원인 전북대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취소되면서 전북대병원 측은 씻을 수 없는 오명을 안게 됐다. 응급의료센터 취소에 따른 도민 영향과 향후 전북대병원의 대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도민 피해는 없을 듯

전북대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취소됐지만 시설과 인력, 장비 등은 그대로 유지돼 도민들이 응급진료 과정에서 받을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행정 처분에 대한 효력이 즉각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만일 행정처분에 대한 효력이 발효될 경우 전북대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의 간판을 내려야 한다.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로 인한 응급의료수가 등의 경우 전북대병원이 비용 부담을 떠안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져 도민들의 의료비 추가 부담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정 취소 기간이 길어질 경우 병원 측의 재정 부담 규모가 커질 수밖에 없어 도민들에게 부담이 전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전북대병원 측 당혹감속 입장 발표

20일 보건복지부의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 발표 이후 4시간 만에 전북대병원은 “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중증외상 소아환자의 사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 도민께 대단히 죄송하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강명재 병원장 역시 “도민들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보건복지부의 결정과 별개로 지역거점병원으로서 그동안 수행해왔던 지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의 역할은 변함없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향후 전북대병원 운영은

전북대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 시설 확충에 자체예산 150억원을 투입하고 호출시스템 등 비상진료 체계 강화, 이송구급대 및 타 병원과의 연계협력 체계 강화 등의 개선책도 발표했다.

시설개선 차원에서는 365일 24시간 중증응급환자가 병원에 도착 즉시 소생, 응급수술, 중환자 관리 등 최적의 진료를 제공하는 시설과 인력, 장비를 갖추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150억원을 투입해 현재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시설내 외상 및 응급환자를 위한 혈관조영실을 갖출 계획이다.

이번 사건처럼 문제가 불거진 비상진료체계와 관련해서는 현재 운영 중인 당직전문의 호출시스템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