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우승 후보 전주 KCC 다시 패배…9위 추락
우승 후보 전주 KCC 다시 패배…9위 추락
  • 연합
  • 승인 2016.10.3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C인삼공사에 78-76 敗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연승을 달리던 원주 동부에 제동을 걸고 2016-2017 시즌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전자랜드는 30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제임스 켈리(24점)와 박찬희(20점)가 공격을 이끌며 동부를 80-77로 제압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하위였던 전자랜드는 이번 시즌 초반이기는 하지만 2승1패를 거두며 공동 4위로 올라섰다.

반면 이번 시즌 3연승을 달리던 동부는 첫 패배를 당했다.

서울 SK는 28점을 터뜨린 김선형의 활약으로 창원 LG를 100-81로 완파하고 시즌2패 뒤 첫 승을 올렸다.

김선형 뿐만 아니라 테리코 화이트가 27점, 코트니 심스가 11점을 넣는 등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접전 끝에 전주 KCC를 78-76으로 누르고 동부와 함께 공동 2위(3승1패)에 올랐다.

이정현이 17점을 넣으며 맹활약했고, 오세근, 데이비드 사이먼(이상 16점)도 뒤를 받쳤다.

우승 후보로 꼽혔던 KCC는 안드레 에밋의 결장으로 다시 패배를 당해 9위(1승4패)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