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넥타이 부대
넥타이 부대
  • 이성원
  • 승인 2016.11.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색 와이셔츠에 넥타이를 매고 출퇴근하는 넥타이부대는 주로 사무직에 종사하는 소시민들이다. 생산현장의 노동자들과는 달리 시위나 집회에 참여해 본 경험이 별로 없고 투쟁과도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정치적으로는 냉소주의와 허무주의가 강하고, ‘바꿔봐야 그 X이 그 X’이라는 생각에 여간해서는 행동으로 나서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정치에 무관심하다거나 정치를 모른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이들의 정치에 대한 지식과 절망감이 때로는 술자리를 빌려 표출되고 분노로 전개되기도 한다. 그러나 날이 바뀌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그저 별 탈 없이 하루하루 직장생활을 하면서 가족을 부양하는데 더 큰 의미를 두고 살아간다.

넥타이부대가 사회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30년 전인 87년 6월 항쟁 때이다. 박종철씨 고문치사 사건으로 촉발된 온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찔렀고, 연일 시위가 이어졌다. 사무실의 넥타이부대들은 점심이나 퇴근 시간에 시내를 오가면서 시위대와의 거리를 점차 좁히더니 6월 10일 전국적으로 펼쳐진 반독재투쟁에서는 큰 무리를 이뤘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고, 누가 누구에게 권유한 것도 아니었는데 하나씩 둘씩 자발적으로 모이다보니 커다란 세력이 됐다. 그 엄청난 규모에 시위를 주도한 측도, 거기에 참여한 넥타이부대도 모두가 놀랐다. 그렇게 해서 무너뜨린 것이 독재권력이었고, 쟁취한 것이 대통령직선제였다. 민주주의를 쟁취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열망이 서슬퍼런 독재권력의 칼날을 압도한 것이다.

이런 넥타이부대가 최근에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최순실씨 국정농단으로 일컬어지는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또 SNS 등을 통해서 각종 정보를 퍼 나르고 생각과 감정을 공유하기도 한다. 이는 예삿일이 아니다. 소시민이지만 집안에서 가장인 그들의 참여와 행동은 곧 온국민의 저항운동이고, 거부할 수 없는 물길이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벌써부터 거국내각 등 수습책들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수습보다는 진상규명이 우선이다. 정치권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30년전 6월 항쟁 때에도 6·29 항복선언을 얻어냈지만, 대선에서는 독재정권의 계승자에게 또다시 권력을 내준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우선 눈 앞의 이해관계나 내년 대선에서의 유불리 등만을 따지다가는 또다시 비슷한 잘못을 범하지 말란 법이 없다. 민심을 잘 읽고 민심을 따르라. 민심이 곧 천심이다. 이성원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