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미국 대선결과 수혜주 관심을
미국 대선결과 수혜주 관심을
  • 기고
  • 승인 2016.11.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지수는 정치불안과 미 대선후보인 트럼프 당선가능성 확대, 국제유가의 급락으로 투자심리위축으로 2000포인트선 아래로 떨어지며 전주 대비 37.40포인트(1.85%)하락한 1982.02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119억원과 3952억원 순매도를 기록했고, 기관은 8770억원 매수를 기록했다.

종목별로 보면 기관은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SK이노베이션, KB금융 순매수했고, 삼성물산, 한화테크윈, 아모레퍼시픽, 현대산업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아모레퍼시픽, LG, LG화학, 현대산업 순매수했고, 현대모비스, SK하이닉스, 한국전력 순매도했다.

코스닥 지수도 국내 정치불안과 주가하락에 따른 투매여파로 610포인트선까지 떨어지며 전주 대비 29.53포인트(4.58%) 하락한 610.82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786억원과 607억원 순매수했고, 개인이 1156억원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기관은 셀트리온, 카카오, 휴젤, 코오롱생명과학 순매수했고, 오가닉티코스메틱, 인크로스, 로고스바이오, CJ E&M 순매도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셀트리온, 코스메카코리아, 원익IPS, 심텍 순매수했고, 카카오, 미투온, CJ E&M, 휴젤 순매도를 기록했다. (4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주 증시도 박스권 장세속에서 미국대선과 10일 옵션만기일로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보여진다.

미국의 경우 민주당 클린턴, 공화당 트럼프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크게 줄어들면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선결과 힐러리의 승리로 끝날 경우 시장에 반영돼 있는 트럼프 당선리스크가 해소돼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증시도 일시적인 반등 국면이 예상되지만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금융시장에 쇼크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대선 이후 OPEC 감산합의 문제와 12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가능성, 최순실 게이트를 비롯한 여러 악재와 이벤트가 있는 상황에서 증시를 부양하고 있는 외국인투자자의 대규모 자금유입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미 금융시장에서 영국 브렉시트를 경험한 이후 정치이벤트에 대한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미국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박빙으로 나타나면서 대선 결과를 확인하기 전까지는 관망심리 커질 것으로 보이고, 대선결과에 따라 수혜주의 희비가 갈릴 것으로 보여진다.

힐러리 당선시 수혜업종은 10년내 7배에 가까운 재생에너지 설비를 증설한다는 공약을 제시해 당선된다면 태양광, 풍력, 전기차업종 전반에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고, 트럼프 당선시 약품가격을 시장경쟁에 따라 결정되는 정책 추진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증액 압력강화로 미국 우방국의 무기수출 증가 기대감으로 제약바이오, 방위산업업종이 수혜가 예상되고, 보호무역주의 강화로 국내 대표적인 수출업종인 IT, 자동차, 석유화학업종에 중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현대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