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단골집] 굿을 할 때 늘 정해 놓고 부르는 무당 '단골'
[단골집] 굿을 할 때 늘 정해 놓고 부르는 무당 '단골'
  • 기고
  • 승인 2016.1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골집은 늘 정해 놓고 다니거나 거래하는 곳을 말한다.

우리의 민속신앙은 전통적으로 귀신이나 자연물을 섬기는 샤머니즘이었다. 이런 무속신앙은 근대화 과정을 거치면서 미신이라 하여 많은 배척을 받았으나 아직도 우리 민족의 의식 속에 뿌리 깊게 남아 있다. 지금도 도심에 대나무에 깃발을 꽃아 놓은 집을 더러 볼 수 있는데 이것은 무당이 있는 곳을 가리키는 표시다.

옛날에는 가족 중에 병이 들거나 집안에 재앙이 있으면 무당을 불러다 굿을 하거나 제사를 지냈다. 이렇게 굿을 하는 것을 푸닥거리라고 하며, 병이나 재앙의 원인이 되는 살(煞)을 푼다는 뜻에서 온 말이다. 푸닥거리라는 말은 무당이 벌이는 굿이 매우 요란하다 하여 흔히 시끄럽게 법석을 피운다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그리고 굿을 할 때마다 늘 정해 놓고 불러다 쓰는 무당을 단골(당골)이라고 했다.

지금의 단골손님이니 단골집이니 하는 말들이 여기서 비롯했다. 즉 ‘단골손님 ‘이니 ’단골 장사’니 하는 ‘단골’이라는 말들이 당골에서 나왔다.

실제로 단골들은 무속상의 제도적 조직인 단골판을 가지고 있어 다른 집으로 가는 것을 허락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