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2019년 세계태권도 영국 개최…내년 무주대회 IOC 위원장 방문
2019년 세계태권도 영국 개최…내년 무주대회 IOC 위원장 방문
  • 연합
  • 승인 2016.1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는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다.

세계태권도연맹(WTF)은 14일(이하 현지시간) 캐나다 버나비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맨체스터를 2019 세계선수권대회 개최지로 결정했다.

맨체스터는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유치를 놓고 미국 휴스턴과 경합했다.

WTF 집행위원들은 경기장 시설과 그동안 그랑프리 시리즈를 개최해 온 영국태권도협회의 노하우를 인정해 맨체스터에 개최권을 안겼다.

맨체스터 대회는 2019년 5월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간 치러진다.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는 2년마다 열리며 2017년에는 전북 무주에서 개최된다.

WTF는 이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따른 개최지 선정가이드라인을 새롭게 발표했다. WTF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따라 세계선수권대회와 월드그랑프리 등 2020년까지주최할 대회의 개최지를 선정했다. 각 대회 조직위원회는 향후 대회 준비과정에서 홍보를 비롯한 모든 면에서 WTF의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WTF는 2017년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는 영국 런던, 그랑프리 파이널과 월드태권도팀선수권대회는 코트디부아르의 아비장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내년 6월 무주에서 열릴 세계선수권대회 기간에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대회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조정원 WTF 총재는 ”바흐 IOC 위원장이 대회 기간 무주를 방문해 태권도 경기를관람하고 폐막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