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스펙 무관'채용? …취업준비생 신뢰 안해
'스펙 무관'채용? …취업준비생 신뢰 안해
  • 기고
  • 승인 2016.11.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별, 나이, 학력, 스펙과 무관한 열린 채용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업 채용 공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문구다.

취업준비생들은 이런 문구를 보며 ‘부족한 스펙을 지닌 나도 붙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희망을 품는 동시에, 스펙을 안 본다면 명확한 채용 기준이 무엇인가 하는 의문을 갖기도 한다.

기업들은 ‘스펙 초월 채용’을 말하지만 취업준비생들은 이를 신뢰하지 않고 있었다. 도리어 취업준비생들은 여전히 스펙이 좋아야 취업에 성공한다는 인식을 보였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 korea.co.kr)와 알바몬이 함께 올해 구직활동을 한 취업준비생 1255명을 대상으로 ‘스펙 초월 채용에 대한 신뢰도’를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66.5%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신뢰도가 낮은 이유(복수응답)로는 ‘실무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라는 응답이 36.7%로 가장 많았다.

‘기본 스펙은 갖춰야 지원 자격이 된다’(31.2%) ‘또 다른 스펙을 볼 것 같다’(24.8%), ‘평가가 공정하지 않을 것 같다’(22.4%)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스펙 초월 채용에 대한 불신을 반영하듯, 취업준비생들은 취업 실패 이유로 스펙 부족(40.9%·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 ‘인턴 등 실무경험 부족 때문’(32.2%), ‘면접에서의 실수’(20.2%), ‘자기소개서 내용 부족’(19.2%), ‘관련 전공자가 아니어서’(17.6%) 등의 의견이 있었다. 취업준비생들은 불합격 통보를 받은 후 취업을 위한 준비에도 ‘공인어학성적 공부’(32.7%·복수응답), ‘업무 관련 자격증 공부’(25.8%), ‘인턴십·실무 경험 지원’(20.2%) 등을 많이 꼽았다. 이들 항목은 이력서에 적을 수 있는 대표적인 스펙이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