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4 18:27 (화)
제29회 전북수필문학상 서정환·나인구씨 선정
제29회 전북수필문학상 서정환·나인구씨 선정
  • 진영록
  • 승인 2016.1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상식 내달 9일 전주 백송회관
 

제29회 전북수필문학상 수상자로 서정환(76)·나인구(69)씨가 선정됐다.

도내 최대 수필문학 단체인 전북수필문학회(회장 박귀덕)는 최근 선정위원회와 심사위원회(심사위원장 소재호)를 열고 수상자를 선정했다. 창작지원금 각각 100만원.

수상작은 서정환 씨의 ‘능소화’, ‘동백꽃 사연’, ‘오늘과 내일’, ‘정자네 집’, ‘평행선’ 등 5편과 나인구 씨의 ‘건배사’, ‘걸레’, ‘그런 돌이 되고 싶다’, ‘두타연(頭陀淵’, ‘바람의 종착역’ 등 5편.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인 소재호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을 통해 “서정환 씨의 수필은 소설의 플롯에 버금가는 조직을 절묘하게 짜고 있으며 나인구 씨의 작품 속에는 알레고리가 풍부하고 겸양과 공손함이 배어 있다”고 평했다.

서정환 씨는 “그동안 ‘전북수필’에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동인지를 만들에 온 것에 대한 격려로 알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나인구 씨는 “치열하게 살지 못한 나에게 더 열심히 공부하라는 멍에로 알고, 글동무들과 함께 가는 길 위에 서 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2월 9일 오후 5시 전주 백송회관 대연회장에서 전북수필 제83집 출판기념회와 함께 연다.시상식에 앞서 윤재천 수필가를 초빙, ‘수필은 왜 변화가 필요한가’ 라는 주제로 문학강연을 열며, 만찬석에서 정기총회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