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7 11:49 (금)
"전주·김제 통합 용역조사로 유불리 따져야"
"전주·김제 통합 용역조사로 유불리 따져야"
  • 최대우
  • 승인 2016.1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의회 문제제기 필요 여론
최근 불거진 전주∼김제 통합론과 관련, 전주시의회가 시정질의를 통한 김승수 전주시장의 공식적인 입장을 물을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김제시의회도 이와 관련한 문제제기를 해야 하지 않느냐는 시민들의 여론이 제기 되고 있다.

김제시민들의 경우 만약 전주∼김제 간 통합이 이뤄진다면 김제지역에 미칠 영향이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 아직 잘 모르고 있는 상태로, 적어도 통합론이 불거진 만큼 시민이 대의기관인 김제시의회가 전주∼김제 간 통합이 이뤄질 경우 유·불리를 따져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을 내 놓고 있다.

이는 김제시의회가 최소한 전주∼김제간 통합과 관련, 전문기관에 용역을 맡겨 냉철히 따져본 뒤 시민들에게 공지하여 시민들이 통합과 관련, 잘 판단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 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김제시의회 김영자(지역구) 의원은 28일 제205회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 “김제∼전주 통합론은 가장 먼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어떠한 지를 따져보고 주민들이 통합을 원할 경우 여러 가지 문제점을 살펴 주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며 자율적 통합의 적합 요건을 갖춘 후 거론되어야 한다”면서 “현재 일부 정치권에서 불거진 통합론은 자칫 주민간 갈등만 부추길 우려가 크므로 김제시는 시민들의 생각이 무엇인지 알기전까지는 김제∼전주 통합론에 대해 심사숙고 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날 김영자(지역구) 의원의 5분발언은 번지수가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왜냐하면 아직 김제시가 공식적으로 통합에 대해 입장을 밝힌 상태가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시민의 대의기관인 김제시의회가 먼저 나서 통합과 관련, 용역 등을 통해 공식적인 자료를 확보한 후 시민들에게 공지하여 시민들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한 다음 추후 통합과 관련한 공식적인 논의가 제기될 때 시민들의 공식적인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자리(공청회 등)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어차피 통합론이 공식 또는 비공식으로 제기되고 있는 만큼 통합된 전국 타 지자체의 사례를 수집, 연구 하여 추후 통합론이 공식화 될 경우에 대비한 논리를 개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시민 A씨는 “전주∼김제 통합론이 제기된 이상 시민의 대의기관인 김제시의회가 통합에 대한 여러가지 자료를 확보, 시민들에게 공지 하여 시민들이 통합에 따른 유·불리를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