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14:46 (목)
하반기 대졸자 취업성공률 28.1%
하반기 대졸자 취업성공률 28.1%
  • 기고
  • 승인 2016.1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취업활동에 나선 대졸자 및 대졸 예정자 중 28.1%만이 취업에 성공해 출근을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활동에 나선 대졸자 및 대졸 예정자 중 45.1%가 합격통보를 받는 데는 성공했지만, 합격통보에 만족하지 못한 채 통보를 거절한 응답자가 16.9%에 이른 탓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2016 대졸자 901명과 2017년 2월 대졸 예정자 322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활동 실태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반기 취업활동에 나선 대졸자 및 대졸 예정자 중 45.1%가 ‘합격통보를 받았다’고 답했다.

합격통보 비중은 대졸자가 48.9%, 대졸 예정자가 34.2%로 대졸자가 약 15%P 높게 나타났다. 합격통보가 바로 하반기 취업성공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합격통보를 받았다고 응답한 응답자의 65.5%가 ‘합격통보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한 가운데 이 중 상당수는 해당 기업에 출근하기를 포기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하반기 취업활동자 중 ‘합격통보를 받았으나 만족하지 못해서 통보를 거절했거나 거절할 예정’이라 답한 응답자는 16.9%에 이른다.

합격을 통보 받아 출근을 결정했거나 출근을 하고 있는 응답자는 28.1%로 이보다 높지만 ‘합격통보에 만족해서 출근 중’이란 응답은 15.5%에 불과했다. 나머지 12.6%의 응답자는 ‘해당 기업에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출근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만족하지 못하지만 출근한다’는 응답은 대졸자가 14.3%로 대졸 예정자의 7.8%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았다. 취준생들이 합격통보를 받고도 해당 기업에 만족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기대치에 못 미치는 근로처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