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7 16:23 (일)
박 대통령, 김현웅 사표수리…최재경은 보류
박 대통령, 김현웅 사표수리…최재경은 보류
  • 연합
  • 승인 2016.1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임 법무장관 인선 난항 예고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김현웅 법무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하고,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는 보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과 최 수석은 검찰이 지난 20일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최순실 의혹 사건과 관련해 박 대통령을 공모관계의 피의자로 입건하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김 장관은 지난 21일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했고, 최 수석은 다음날인 22일 박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장관은 그동안 박 대통령의 간곡한 설득에도 불구하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완강히 고수해 박 대통령은 결국 7일 만에 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장관의 사표가 수리됨에 따라 박 대통령은 후임 법무 장관 인선 절차에 착수해야 하지만, 국회가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후임자 인선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따라서 장관 인선이 여의치 않을 경우 이창재 법무부 차관이 대행 체제로 직무를 수행할 가능성이 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최 수석 사표를 반려하거나 수리하지 않고, 보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