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23:23 (화)
전북 가을 여행지 각광…올 41만6047명 방문
전북 가을 여행지 각광…올 41만6047명 방문
  • 최명국
  • 승인 2016.1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비 5만여명 늘어

최근 정부의 ‘가을여행주간’을 맞아 전북지역을 다녀간 방문객이 전년 대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내년 전북방문의해를 앞두고 ‘관광 전북’으로서 입지를 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28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가을여행주간(10월24일~11월6일) 국민 참여 실태조사와 KT 통신사 거대자료를 종합한 결과, 이 기간 전북지역 유동인구는 41만604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36만1171명)대비 5만4876명(15.2%) 증가한 것이다. 유동인구 증가율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중 다섯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역별 이동인구 수는 주·야간 상시 거주인구와 해당 지역 반복 방문자를 제외하고, 30분 이상 체류했을 때를 기준으로 측정했다.

여행주간 동안 익산시와 군산시의 유동인구는 각각 전년 대비 11.9%, 0.2% 증가했다. 또한 지리산국립공원 유입인구는 24만464명으로 전년(21만8880명) 대비 2만1584명(9.9%) 증가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가을여행주간을 통해 국민들이 국내여행에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내년 1월에 추진될 겨울여행주간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

한편, ‘가을여행주간’ 동안 국내 주요 관광지에서 관람객이 전년 대비 9.5% 증가했다. 전국 55개 주요 관광지 중 도내 무주 태권도원 관람객이 3589명으로 전년(1446명) 대비 2143명(148.2%) 늘었다. 군산 근대역사박물관과 전주경기전(한옥마을) 관람객도 전년 대비 각각 90.7%(2만73명), 20%(6591명)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