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14:46 (목)
朴대통령 "임기단축 포함 진퇴,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
朴대통령 "임기단축 포함 진퇴,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
  • 연합
  • 승인 2016.11.2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정한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대통령직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그동안 저는 국내외 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라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 길인지 숱한 밤을 지새우며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이제 이 자리에서 저의 결심을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말 그대로 국회가 향후 자신의 퇴진과 관련한 일정을 논의해주면 이를 그대로 따르겠다는 얘기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국회 추천총리 문제와 거국내각 구성, 조기대선 일정 등 구체적인 퇴진 로드맵을 여야가 논의해 확정해달라는 뜻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며 "하루속히 대한민국이 혼란에 서 벗어나 본래의 궤도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정치권에서도 지혜를 모아 주실 것을 호소 드린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담화는 2차 담화 이후 25일 만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최순실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대국민 사과를 했고, 지난 4일 담화에선 검찰과 특별검사 수사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1·2차 담화에 이어 이날 담화에서도 다시 한번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

 박 대통령은 "저의 불찰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사죄드린다"며 "이번 일로 마음 아파하시는 국민 여러분 모습을 뵈면서 저 자신이 100번이라도 사과를 드리는 것이 당연한 도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그런다해도 그 큰 실망과 분노를 다 풀어드릴 수는 없다는 생각에 이르면 제 가슴이 더욱 무너져 내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돌이켜보면 지난 18년 동안 국민 여러분과 함께 했던 여정은 더없이 고맙고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1998년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부터 대통령에 취임하여 오늘 이 순간에 이르기까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마음으로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에 대해선 "단 한 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다"며 "지금 벌어진 여러 문제들 역시 저로서는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던 일들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본인의 무고함을 재차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다만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저의 큰 잘못"이라며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는 가까운 시일 안에 소상히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오늘은 여러가지 무거운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가까운 시일 안에 여러 경위를 소상히 말씀 드리겠다"며 취재진을 향해 "여러분이 질문하고 싶은 것도 그때 하시면 좋겠다"고 4차 회견 가능성을 열어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ㄹ ㅎ 2016-11-29 15:04:22
졸라... 감성팔이 쩌네....
요약: 난 잘못한거 없고, 나라를 위해 헌신했는데... 왜 GR인지... 아몰랑!
스스로 내려가진 않을꺼야, 국회에서 끌어내려봐, 그러면 내려가볼께! 이제 됐지? 잘 살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