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5 10:51 (금)
[(234) 엉덩이 슬라이딩] 몸통 회전으로 스윙해야 방지
[(234) 엉덩이 슬라이딩] 몸통 회전으로 스윙해야 방지
  • 기고
  • 승인 2016.11.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3

다운스윙 때 골퍼들이 통상적으로 흔하게 보여주는 문제점은 엉덩이를 타깃 방향으로 틀어주지 못하고 타깃 방향으로 슬라이딩<사진1> 되는 것이다. 몸이 지나치게 슬라이딩이 되면 클럽헤드의 스피드가 줄어들게 되고, 슬라이스가 많이 나게 되고, 토핑을 치기 쉬워진다. 계속적인 토핑은 손목의 움직임을 이끌어 샷이 두껍게 맞는 뒤땅을 치기 마련이다.

슬라이딩의 원인은 다운스윙 국면에서 몸통의 회전으로 스윙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몸통의 회전을 이끌지 못하고 몸통을 타깃 방향으로 밀어주는 동작에 의해서 만들어진다. 따라서 다음의 연습방법이 아주 효과적이다. <사진2>와 같이 7번 아이언을 들고 볼에 대해 정상적으로 준비 자세를 갖춘 뒤, 왼발을 45cm 정도 뒤로 빼고 스탠스의 폭을 줄여 준다. 이 상태에서 다운스윙 때 엉덩이를 너무 많이 슬라이딩하게 되면 균형을 잃게 된다. 균형을 잃지 않게 천천히 회전의 감각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에는 중간 속도로 스윙을 시작한다. <사진3>과 같이 고관절의 회전과 좌우 움직임의 감각을 익히는데 초점을 맞추고 여러 번 스윙을 반복해 본다. 불편한 스탠스는 상체가 하체와 어떤 감각으로 연계되는지 유심히 생각해야 한다. 이때의 감각이 바로 골퍼들이 추구해야할 감각인 것이다.

다운스윙 때는 체중을 오른쪽 다리에 남겨두는 법이 없어야 한다. 체중을 뒤로 남겨두는 것은 앞쪽으로 슬라이딩 되는 만큼이나 나쁘며, 특히 아이언의 경우에는 더더욱 그렇다. 체중은 임팩트를 통과할 때는 양발에 고르게 분배해주도록 한다. 이는 몸의 중심을 볼 위로 가져와 볼을 정확하게 중심에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구)효자골프연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