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1:39 (수)
묵향으로 맺은 연리지 부부 윤춘흥·정미순씨 '서예·문인화전'
묵향으로 맺은 연리지 부부 윤춘흥·정미순씨 '서예·문인화전'
  • 진영록
  • 승인 2016.11.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까지 전북예술회관 1층
 

윤춘흥·정미순 씨의 ‘연리지 부부 서예·문인화전’이 내달 1일까지 전북예술회관 1층에서 열린다.

고희를 맞은 맞은 부부가 우직하게 붓과 칼놀림을 해온 오랜 여정동안에 보인 종심(從心)의 의미를 되새기는 전시회다.

윤춘흥 씨의 ‘입덕천행당’, ‘일모연하’,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등 서예· 서각작품 44점과 정미순 씨의 ‘대나무’, ‘화정분인담’, ‘난초의 기’ 등 문인화 작품 28이 전시됐다.

부부는 전시 도록 권두언에서 “오랜 시간 예술과 삶이 어둠의 터널과 빛으로 범벅되어 지나갔다. 미완성의 여로를 희미한 등불만 바라보며 걸어왔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기만 하다”며 “그동안 긴 여정속에서도 여전히 행복하고 또 행복하다”고 밝혔다.

소병순 한국미술대전 초대작가는 “영산과 묵향으로 연을 맺은 30여년 동안 부창부수를 실행하려고 서로 노력한 참 연리지 부부”라고 축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