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7 16:48 (일)
전북교육연대·전북비상시국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즉각 중단하라"
전북교육연대·전북비상시국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즉각 중단하라"
  • 김종표
  • 승인 2016.11.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정화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이 공개된 가운데 29일 전북교육연대 등 시민단체가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 헌법적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하면서 전국 시·도교육청의 채택 거부 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 시민단체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연대한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전북 비상시국회의’는 29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권이 강행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은 위법·위헌성과 함께 정당성을 상실했다”며 즉각적인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28일 공개된 국정교과서 내용을 보면 예상대로 친일을 미화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을 찬양하는 교과서임이 분명해졌다”면서 “이는 국민의 세금을 훔쳐 몰래 만든 ‘박근혜에 의한, 박정희를 위한 효도교과서’일 뿐이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또 “역사 교육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시대착오적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폐기를 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단체는 국정 역사교과서 내용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우선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일’이 아닌 ‘대한민국 수립’이라고 서술해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는 헌법적 가치를 부정했다고 밝혔다. 또 5·16 군사쿠데타를 설명하면서 군복을 입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사진을 의도적으로 배제해 유신정권에서의 독재를 축소하고, 대신에 새마을운동과 경제개발의 성과를 강조했다며 이를 박정희 찬양 교과서로 규정했다.

이와 함께 △무장 독립운동 축소 △이념 편향적인 집필진 구성 △재벌 미화 △위안부 학살 은폐·축소 △노태우 정권 민주정부 반열로 승격 △정부의 노동운동 탄압 사실관계 왜곡 등을 국정교과서의 문제점으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