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7 16:23 (일)
새누리 의총… "탄핵 진행 vs 지켜보자"
새누리 의총… "탄핵 진행 vs 지켜보자"
  • 연합
  • 승인 2016.11.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류-비주류간 의견 팽팽 맞서
박근혜 대통령의 29일 제3차 대국민 담화 직후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는 탄핵 절차를 계속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과 일단 탄핵 일정을 중단하고 여야간 논의에 돌입해야 한다는 반론이 팽팽하게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주류측 지도부와 비주류측 의원들이 각각 여의도당사와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 담화를 지켜본 뒤 국회 본관에 모여 진행된 의총에는 주류 좌장격인 서청원 의원, 비주류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첫 발언에 나선 서청원 의원은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 결단을 국정 안정과 국가 발전으로 승화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야권과 폭넓게 의견을 모아 정권이양의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한 주류측 초선 의원도 박 대통령이 언급한 ‘임기단축’을 인용한 뒤 “대통령이 모든 것을 내려놓은 만큼 우리도 개헌을 통해 새 시대를 여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개헌에 힘을 모아 국민의 동의를 이끌어 내자”고 주장했다.

그러나 비주류 3선인 권성동 의원은 “대통령의 담화는 개헌으로 임기를 단축하겠다는 것인데, 국민 여론이나 야당의 입장을 봤을 때 개헌이 쉽게 이뤄지겠느냐”면서 “개헌이 이뤄지지 않으면 계속 임기를 채우겠다는 소리로 들리지 않겠느냐”고 거듭 반문했다.

비주류 재선인 하태경 의원은 △탄핵을 통한 질서있는 퇴진 △국회의 하야 촉구결의안 채택 △개헌을 통한 임기 단축 등의 3가지 ‘로드맵’을 제시한 뒤 “오는 2일까지 당론으로 하야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키도록 하고, 그게 안 되면 탄핵을 하는 방향으로 가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