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박 대통령 3차 담화 전북 국회의원 반응] "국회 분열시키려는 변칙·노림수…수용 못 해"
[박 대통령 3차 담화 전북 국회의원 반응] "국회 분열시키려는 변칙·노림수…수용 못 해"
  • 김세희
  • 승인 2016.11.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특검 수사 무력화 의도" / 정운천 "진일보, 진정성은 미흡" / 정동영 "與 비박계와 결속해야" / 김관영 "퇴진일정 등 지켜봐야" / 이춘석 "흔들림 없이 탄핵 추진" / 조배숙 "개헌 정국으로 몰고 가" / 유성엽 "여당 압박 최후의 발악" / 이용호 "여야 물밑접촉 필요해" / 안호영 "민주주의 회복 나서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전북 의원들은 대체로 수용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야당 의원들은 “대통령이 진퇴를 국회결정에 맡기겠다는 것은 탄핵을 피하려는 ‘노림수’라고 비판하며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과의 의견조율이 관건이라는 의견을 펴고 있다. 여당의 정운천 의원도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진정성이 부족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새누리당 정운천 의원(전주을)은 “퇴임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입장이 다소 진일보한 측면은 있다”면서도 “퇴임일정도 정하지 않은 채 법 절차에 따라 퇴임하겠다고 하며 국회에 공을 넘긴 점에 대해서는 진정성이 미흡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전주갑)은 “국정농단에 대한 통렬한 반성은 없고 스스로는 절대로 물러나지 않겠다는 속내만 드러낸 것이다”며 “대통령의 지위를 연장해 검찰수사 및 특검을 무력화시키고 국민들의 시선을 돌릴 정치적 사건을 기획할지도 모르는 일”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같은 당의 유성엽 의원(고창정읍)도 “정치권의 탄핵이 가시권에 들어오자, 여당을 압박하고자 하는 최후의 발악으로 보인다”며 “대통령 자신이 스스로 내려올 수 있는 기회를 수차례 주었는데도 마지막까지 국회에서 알아서 하라고 하는 것은 결국 여당이 막아내거나, 헌재가 통과시키지 않으면 퇴진하지 않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진단했다.

조배숙 의원(익산을)은 “오늘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는 탄핵을 앞두고 국회를 분열시키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임기 단축을 하려면 개헌을 해야 하는데, 특검과 탄핵 정국을 개헌 정국으로 몰고 가려는 비겁한 행위이며, 당장 검찰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갑)과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탄핵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본인은 사심이 없고 주위에서만 문제를 일으켰다는 얘기를 어느 국민이 받아들이겠는가”라며 “야3당과 국민들은 탄핵절차를 밟는 데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을 것이고, 탄핵추진단장으로서 국민의 목소리를 정치적으로 법률적으로 푸는데 만전을 기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안 의원도 “국민들은 이미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질서를 파괴했고, 더 이상 대한민국의 국가운영을 맡길 수 없다는 것에 뜻을 모았다”며 “국회는 정해진 절차에 의해 대통령 탄핵추진을 신속하게 처리해 민심을 받아들이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길에 흐트러짐 없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임실순창남원)과 정동영 의원(전주병), 김관영 의원(군산), 김종회(김제부안)은 새누리당과의 물밑접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탄핵의 전열을 흐트러뜨리는 그런 변칙수로 받아들여진다”며 “담화 이후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비박이 흔들리고 있는 상태라 여야 물밑접촉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분석했다.

정 의원도 “새누리당 비박 의원들과 결속을 해야 탄핵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부분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며 “협의를 진행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내일 당장 발의는 어렵지만, 야당에서는 계속 탄핵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퇴진한다고 한 부분은 과거에 비해 진전됐다고 나름 평가할 수 있지만 새누리당이 퇴진일정이나 절차에 대해 어떤 입장을 보일 지 두고 봐야 한다”며 “탄핵은 탄핵대로 절차를 진행하고 협상은 협상대로 해서 질서있는 퇴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