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9 21:52 (화)
"박근혜 정권 퇴진"…민주노총·전농 등 '총파업'
"박근혜 정권 퇴진"…민주노총·전농 등 '총파업'
  • 전북일보
  • 승인 2016.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전주교대 동맹휴업 이어 노동·농민계도 파업으로 대통령 퇴진 촉구

‘최순실 게이트’로 성난 도내 노동계와 농민회가 총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산하 지부 노조원과 농민회 회원 등 1000여 명(경찰 추산 700명)은 30일 오후 5시 30분 전주시 서노송동 세이브존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박근혜 정권 퇴진, 박근혜 정권 정책 폐기, 부패재벌 처벌, 한상균 위원장 석방’을 촉구했다.

이날 파업에 동참한 남부시장 상인 송창엽 씨(42·참기름 판매점)는 “촛불이 횃불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오늘 가게 문을 닫았다”며 “박근혜 퇴진으로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내 대학 최초로 지난달 25일 ‘1일 동맹 휴업’을 벌였던 전주교대 황세연 총학생회장은 “이번 총파업은 박근혜 정권 퇴진과 주동자 처벌을 위한 것인 만큼, 전주교대 동맹휴업의 연장선으로 생각해 집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뒤 트랙터를 앞세우고 관통로 사거리까지 행진했다.

▲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민주노총 총파업이 실시된 30일 전북농민회 회원들이 대통령 퇴진과 총파업 지지를 외치며 트랙터로 행진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앞서 전국농민회 전북도연맹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전주시 덕진동 전주 종합경기장 앞에서 회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주노총 총파업 지지 농민 선언’대회를 열고 “농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박근혜 정권은 백남기 농민을 물대포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제3차 대국민담화마저 끝까지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으로 일관해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4시간동안 파업에 돌입한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전주위원회는 조합원 4500명을 대표해 오후 1시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동조합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차는 경영위기라면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 KD코퍼레이션, 플레이 그라운드에 수십 억원을 상납하고 임금동결, 임금피크제 확대 등 사측이 유리한 정책을 관철한 의혹이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주권은 재벌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최순실로부터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은 지금 즉시 모든 직무를 정지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규제프리존 등 현 정권 정책 모두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남승현, 천경석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