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서오석 전 전북도청 감독, 양궁선수 출신 첫 대기업 임원
서오석 전 전북도청 감독, 양궁선수 출신 첫 대기업 임원
  • 연합
  • 승인 2016.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 그룹 상무보 승진
 

남자 실업양궁팀 코오롱엑스텐보이즈의 서오석(59) 감독이 양궁선수 출신으로는 최초로 대기업 임원이 됐다.

코오롱그룹은 30일 2017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서 감독을 코오롱인더스트리 상무보로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코오롱그룹은 “국내 실업양궁계에서 선수 출신으로 대기업 임원이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서 감독은 2011년 코오롱엑스텐보이즈 창단 때부터 사령탑을 맡아왔다.

코오롱엑스텐보이즈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이승윤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이창환 등이 속해있으며, 올해도 대통령기 전국대회 등 4개의 국내대회에서 우승한 강팀이다.

1973년 고등학교 1학년 때 선수생활을 시작한 서 감독은 1985년 수원시청팀 코치를 맡으며 지도자로 나섰다.

이후 전북도청 양궁팀 감독을 지낸 그는 특히 2000년 시드니 올림픽 국가대표팀 총감독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여자대표팀 감독을 맡아 각각 금메달 3개씩을 따는 데 기여했다.

코오롱그룹은 “서 감독이 무명의 박성현을 육성해 올림픽 2연패의 쾌거를 이루도록 하는 등 탁월한 지도력을 보여줬다”면서 “팀 창단 이래 꾸준하게 이뤄온 성과를 높이 인정해 임원으로 발탁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