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5 10:51 (금)
'정유라 금메달 승마장' 인수 시도한 마사회… "장관도 개입"
'정유라 금메달 승마장' 인수 시도한 마사회… "장관도 개입"
  • 연합
  • 승인 2016.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섭 새누리 의원 자료 공개 / 개인 훈련장 활용 의혹 제기

한국마사회가 인천 드림파크 승마장 인수를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나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드림파크 승마장은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물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2014인천아시안게임 승마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곳이다.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소속 새누리당 정유섭(인천 부평갑) 의원은 마사회 등으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토대로 30일 “마사회가 올해 초 현명관 회장 지시로 인천 승마장을 600억원에 인수하려 했다”고 강조했다.

마사회는 2월 20일 사장 보고 자료에서 “인천 승마장 등 5만평 부지에 600억원을 들여 부천·인천 소재 지사와 과천경마공원 승마시설을 해당 부지로 이전하고 인재교육을 위한 승마시설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승마협회와 함께 정씨를 지원하기 위해 2020년 도쿄올림픽 승마 지원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세우고, 이 계획에 삼성이 186억 원을 지원하기로 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정 의원은 “마사회가 정씨의 국내 훈련 목적으로 인천 승마장을 인수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 사안이 3월 31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갑자기 논의된 것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윤성규 환경부 장관은 인천 승마장이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유관부처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동필 당시 농식품부 장관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지만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