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무주군, 마을 만들기 '가속 페달'
무주군, 마을 만들기 '가속 페달'
  • 김효종
  • 승인 2016.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비 사업 선정, 인프라 조성 여건 마련 성과 / 농촌관광·귀농귀촌 활성화 등 경쟁력 강화 적극

무주군이 추진하고 있는 각종 마을경쟁력강화 사업들이 주목을 받는다.

전북형 농촌관광거점마을육성지원을 비롯한 ICT 창조마을만들기와 체험관광형슬로푸드마을 조성 등 국·도비 사업에 선정(50여 억 원)되며 인프라 조성 여건을 마련했고 12개 마을에서 농촌관광활성화중점시범사업과 깨끗한 마을만들기지원사업, 농촌체험휴양마을회생지원사업 등을 추진하며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한 생활 및 관광기반을 구축했다.

‘마을로 가는 축제’는 올 한 해 53개 마을이 참여해 3만여 명 방문, 4억 4000만 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올렸으며 농촌활력증진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6차 산업 사업자 인증사업을 통해서는 올해 6개 사업소를 추가로 인증(총 14개소)하는 성적을 냈다.

또한 귀농·귀촌인을 위한 마을 조성 등 귀농·귀촌의 활성화를 위해 인프라 조성에 주력했던 무주군은 귀농·귀촌중심지역으로서 무주군의 매력을 보여주고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정책으로 수도권 도시민 상담과 귀농학교를 운영했으며 집들이 비용과 농가주택수리비용 등을 지원해 호응을 얻었다.

김기옥 마을만들기사업소장은 “주민들이 살아가기에 안정적이고 도시민들이 와서 살기에 편한 곳이 제대로 된 마을이라는 생각으로 마을만들기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농업농촌발전을 위한 청년 인력을 유입할 수 있는 정책, 농촌관광활성화를 위한 소득, 환경, 복지 등 분야별 모델마을을 만드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