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23:23 (화)
전주 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추진 난항
전주 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추진 난항
  • 백세종
  • 승인 2016.12.01 23:02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고속·상가주 '편입 보상안' 입장 대립 / 市 도시관리계획 구역 포함 여부 결정 관건
전주 첫 인상 프로젝트 중 마지막 숙제인 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사업이 토지주인 (주)전북고속 측과 주변 상인들의 입장 대립 등 복합적인 문제로 진척에 난항을 겪고 있다.

(주)전북고속은 총사업비 23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로 터미널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 신축 터미널 부지면적은 기존 2만1912㎡에서 2900여㎡가 늘어날 예정이다.

터미널 신축 추진 시 현재의 터미널 주변 상가 대부분이 편입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이들 상가 35개 중 2개만 전북고속 소유이고 33개가 개인 소유 상가라는 점이다.

이 때문에 보상방법에 대한 논의가 필요했지만 그동안 (주)전북고속 측과 상인들의 이견이 컸다.

전북고속 측은 감정평가에 의한 현금 매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상인들은 현금 매입보다는 지분 공유 또는 인근 상가의 실제 매매가격을 고려한 현실적인 보상가 산정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전북고속 측은 터미널 주변 상가의 도시관리계획구역 포함, 터미널 현대화 사업비 일부의 전주시 지원, 터미널 부지 내 시유지(3필지 2324㎡)의 무상양여 또는 임대, 터미널 지하에 공영주차장 건립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전주시는 터미널 주변 상가가 도시관리계획구역에 포함될 경우 개인재산 침해와 집단민원, 특혜 의혹 등 여러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이유로 상가 80% 이상의 동의서 제출을 요구하고 있지만 전북고속과 상가주들 간의 협의가 쉽게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런 가운데 전주시는 지난달 10일 (주)전북고속 회의실에서 황의종 사장과 시민교통과장, 토지주(상가 주) 2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사업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사업의 필요성을 논의하고 인근 편입토지에 대한 보상방법 등을 협의하기 위한 이날 간담회에는 참석대상 8명의 상가주들 가운데 2명만 참석해 상가주들의 반발을 짐작케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상가 보상문제를 해결해야 전북고속 측의 요구사항 검토가 가능하다”며 “큰 계획은 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사업이지만 시 입장은 먼저 상가, 상인들의 생존이 우선으로 전북고속 측이 적극 보상에 나서고 상인들도 사업 취지를 이해해 협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 2016-12-14 23:55:27
예전 시장은 안그랬는데,지금 시장은 조율을 못한다? 팩트는 지금 김승수 시장이 너무나 무능한 존재라는 겁니다.임기가 얼마남지 않았어요.다시는 이런 사람을 시장으로 뽑아주면 안된다는걸 절실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덕수 2016-12-01 11:48:03
도시 재생차원에서 시외버스 터미널 주위를 호텔 백화점 터미널 컨벤션센타를 유치 건설해야합니다

노답 2016-12-01 10:55:14
아니 이렇게 고속따로 시외따로..그것도 제대로 추진도 못할거면
아예 애초에 다른 부지에 고속시외통합버스터미널 크게 지어야지. 다른 도시들 가서 봐라 안 쪽팔리냐?

전주 2016-12-01 08:35:30
전주는 뭔가 문제가 많아,,하는 일마다 따로 따로 생각을 하니,,고속,시외 함께 묶어서 좋합터미널을 만들어야 하는데,,지랄염병짓을 했어, 다른 도시 가봐라, 똥멍청이들아,,,

전북인 2016-12-01 07:32:54
주차장 확보도 어렵고 교통체증 유발하는 이곳을 왜 고집해야 되는가! 이전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