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연금저축펀드 수익률 관리 중요
연금저축펀드 수익률 관리 중요
  • 기고
  • 승인 2016.12.02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적으로는 많은 악재와 호재가 번갈아 가면서 지수의 굴곡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연금저축펀드는 초장기 상품의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통계적으로 저점을 찍으면서 상승할 확률이 매우 높다.

뿐만 아니라 개인 투자자는 개별종목과 수많은 펀드의 취약한 정보에 노출되어 있지만 종합주가지수에 대한 정보는 누구나 객관적으로 쉽게 접근 할 수 있다. 따라서 객관적 지수 정보만으로 지수 변동성만 보고도 기다려 가면서 연금저축펀드의 종목전환제도를 활용하면 금융지능을 얼마든지 높일 수 있어 고수익을 실현 할 수 있기 때문에 리틀 워렌버핏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즉, 장기상품의 특성과 무비용 종목전환 기능 그리고 가격변동성에 대한 객관적 지수정보 등이 무엇인지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이해하면 어렵지 않게 연 수익 5~10%는 장기적으로 실현할 수 있다.

그러나 15년 동안 650만 명 100조 규모의 연금저축 가입자는 대부분 이러한 사실을 몰라 그 기회를 놓치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다. 예를 들어 30세 성인이 20년간 월50만원씩 납입하고 65세가 되었을 때 연2%의 수익률이었다면 원금 1억2000만원에 대한 수익금은 2700만원이지만, 수익률이 2배인 4%라면 수익금은 2배가 아니라 4배인 1억2200만원이 되고 8%라면 20배인 5억3900만원이 된다. 이것이 금융의 장기 기간수익 복리효과이다. 만약 월 500만원이면 어떻게 되겠는가?

1994년 6월부터 정부가 개인연금저축제도를 도입한 후 2001년부터 개정 시행한 정부의 연금저축제도와 각 금융회사에서 개발 판매한 연금저축보험(생손보사), 연금저축신탁(은행), 연금저축펀드(증권사) 중 상품 구조상 유일하게 종목전환기능이 있는 연금저축펀드(증권사)의 구조에 대하여 지난 시간 구체적으로 설명하였다.

어떤 금융회사에 가입하든지 ‘연금저축제도’에 따른 세액공제 혜택 등은 동일하게 적용되지만 각 금융회사에서 개발 판매한 상품의 구조와 특성에 따라 수익은 다르기 때문에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이해하면 초장기 상품의 특성상 매년 연 1%만 차이가 발생해도 경과기간에 따라 그 누적 수익금은 매우 큰 차이가 나는데, 얼마나 차이가 발생하는지 다시 한 번 예를 들어 살펴보겠다. (다음 주 계속)

베스트로금융그룹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재선 2016-12-19 16:49:18
어서 연재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기다리고 있을게요~

한재선 2016-12-19 15:00:53
유익한 정보를 접해서, 연금저축 관련한 고민에 기준정보로 활용할 생각입니다.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