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조선·기계·화학·건설 등 비중 확대
조선·기계·화학·건설 등 비중 확대
  • 기고
  • 승인 2016.1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미 증시 최고치 경신, OPEC 원유감산 합의, 삼성전자 중장기 주주환원정책 발표같은 호재성 재료들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지수는 전주 대비 3.85포인트(0.19%) 하락한 1970.61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9634억원과 607억 순매수했고, 기관은 7717억원을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삼성전자, POSCO, 삼성바이오로직스, 두산밥캣 순매수했고, 한국전력, SK이노베이션, 삼성물산, 엔씨소프트, NAVER 순매도했다.

기관은 SK하이닉스, 삼성전자우, LG화학, 삼성중공업 순매수했고,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바이오로직스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중소형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 증시의 기술주의 하락여파로 약세를 보였다. 지수는 전주 대비 11.09포인트(1.86%) 하락한 586.73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196억원과 285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1702억원을 순매수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뉴트리바이오텍, 에스엠, 에이티아이, AP시스템, 비츠로셀, 코텍, 서울반도체, 심텍을 순매수했고, 휴젤, CJ E&M, 셀트리온, SK머티리얼즈, 솔브레인, 원익IPS 순매도했다.

기관은 아모텍, 휴젤, 메디톡스, 디오, 케어젠 순매수했고, CJ E&M, 셀트리온, 뉴파워프라즈마, 에이치엔티, 엘앤케이바이오 순매도했다.

지난주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기대감으로 삼성전자가 연일 상승하고, OPEC의 감산합의로 잠시 상승랠리를 보였지만 2일 하락반전되며 지수는 결국 하락세를 기록했다. 4일로 예정된 이탈리아 투표를 앞두고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다. 그간 미국대선으로 크게 부각되지는 않았지만 6월 영국의 브렉시트로 흔들렸던 유로존이 이탈리아 투표를 시작으로 혼란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탈리아는 개헌안을 마련하고 국민투표를 제시한 상황이고, 이는 출구조사와 최종 투표결과가 알려지는 5일부터 아시아증시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유럽 정치경제 불안으로 유로화 약세가 결국 달러강세로 이어지는 모습이고, 이탈리아 정치 불확실성 확대는 부실은행 자구책마련과 자산건전화 조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8일 유럽중앙은행을 시작으로 각국 통화정책회의가 시작된다. 이탈리아투표 이후인 동시에 미국 12월 기준금리인상이 확정된 상황이어서 정책방향에 관심이 높은 상황이고 단기적으로 달러강세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은 대내외 불확실성 변수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펀더멘털 재료가 뒷받침되는 업종과 종목을 중심으로 압축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밸류에이션매력을 고려할 때 조정시 저평가된대형주, 가치주로 매수가 유효해 보이고, 연말증시의 특성을 고려한다면 연기금의 연말자금 집행과 연말배당을 노린 프로그램 매수유입가능성을 고려할 때 지수 1950선 아래에서는 조선, 기계, 화학, 건설, 반도체업종의 비중확대가 유효해 보인다.

현대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