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21:21 (일)
2월정국 대격돌 예고
2월정국 대격돌 예고
  • 전북일보
  • 승인 2004.02.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정국의 기상도가 간단치 않아 보인다.

총선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펼쳐지는 2월 임시국회에서 야권이 정국주도권 회복을 위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을 향해 총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맞서 열린우리당은 정동영(鄭東泳) 의장 선출후 지속되고 있는 당 지지율1위 고수를 위해 민생행보에 박차를 가하면서도 야권의 무분별한 폭로전에 대해서는 고소.고발 등 강경 대응할 방침이어서 여야간 대격돌이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여권이 민주당 의원들을 입당시켜 정치권 재편을 모색할 것이라는 `2월 대란설'도 흘러나오고 있지만 자칫 `인위적 정계재편'이라는 야권의 반발 등 역풍이 예상되기 때문에 일단은 `숨고르기'에 들어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여야간 첫 공식 대결의 장은 오는 4-6일 열릴 예정인 대정부 질문이 될 것 같다.

지지율 하락의 활로를 찾고 있는 민주당은 조순형(趙舜衡) 대표의 연설을 통해최근 한화갑(韓和甲)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를 `민주당 죽이기'로 규정하고 노 대통령과 여권을 향해 화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노 대통령의 하야를 공식 촉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도 최근 노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터여서 야권 공조에 의한 `盧 흔들기'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주도로 추진중인 청문회 개최 여부도 초미의 관심사다.

이미 김경재(金景梓) 의원이 "노 대통령이 D사로부터 50억원을 받았다"고 주장한데 이어 `노후보 캠프 대선자금'에 대한 각종 의혹들을 쏟아놓거나 폭로할 예정이어서 사실상 청문회는 이미 시작된 셈이다.

다만 `차떼기'의 악몽을 떠올리기 싫어하는 한나라당이 청문회에 적극 응할지는좀 더 두고 봐야 할 문제다.

한나라당은 청문회 대상을 노 대통령 관련 의혹에 집중하자는 `조건부 청문회'안을 제시하고 있지만, 우리당의 강력한 반대가 예상되고 차별적 청문회에 대한 여론의 반감도 만만치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을 탈당한 안영근 의원이 대선 당시 한나라당으로부터 수억원을 받았다고 폭로한 것은 한나라당과의 `양강구도'로 몰아가려는 우리당측의 카드를 슬쩍 노출시킨 것으로 볼 수 있다.

법사위와 행자위 등 각 상임위에서도 `관권 선거' 시비와 검찰의 편파.불공정수사 공방이 가열될 전망이며 16-19일로 예정된 대정부 질문은 폭로전과 여야간 공방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노 대통령 측근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특검의 활동과, 향후 검찰의 막바지대선자금 수사 및 정치인 사정의 결과에 따라 정국의 기류가 급변할 수 있다.

내달 9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인 한.칠례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과헌법재판관 선출안 등 안건 처리도 정국의 복병이 될 수 있다.

이와함께 각당은 순차적으로 선대위를 발족시키면서 선거체제로 전환할 예정이지만, 공천심사가 본격화 되면서 내부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 및 일부 지역의 후보경선 및 여론조사 착수 등으로 정치권의 선거 열기는 갈수록 고조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