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땅값 최고 5배 폭등
땅값 최고 5배 폭등
  • 조동식
  • 승인 2004.02.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 부동자금의 투기바람이 전북지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특히 도내 일부 지역의 경우 향후 개발 기대감으로 외지 투기세력들까지 가세, 최근 땅값이 최고 5배까지 폭등하는 등 투기장으로 전락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도내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속된 저금리기조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뭉칫돈들이 토지시장으로 이동, 개발호재를 지닌 일부 지역의 땅값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방폐장 유치 및 국립공원 해제 등으로 관심을 모았던 부안지역은 평당 4만∼5만원에도 팔리지 않던 격포·모항 등 해안주변의 땅들이 규제완화 이후 20만원대까지 오르는가 하면 위락시설단지 조성지 등 개발예정지도 평당 10만원 이하에서 50만∼60만원까지 뛰어버렸다.

전주지역에서도 송천동·전미동·여의동 등 35사단 이전 및 그린벨트 해제 등으로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북부권 땅값이 들썩이고 있다.

35사단 주변 논밭의 경우 지난해 중순까지 평당 30만원을 밑돌았지만 정부의 10·29 부동산조치발표 이후 35만원 선으로 오르고 15만원 안팎의 전미동 논밭도 20만원을 호가하는 등 평균 20% 가량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0.29 부동산종합대책이후 투자처를 잃은 시중 부동자금이 신규투자나 증시로 향하지 못하고 부동산시장 주변에서 맴도는가 하면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시작된 투기열풍이 전북지역으로 확산되면서 땅값 상승을 부추기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부안지역의 경우 외지 전문투자가들이 이미 지난해부터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외지인들의 투기장으로 전락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일반 투자가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10·29조치 이후 토지투자에 대해 문의하는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외지 전문투자자들은 일부투자자들이 뛰어들면 시세차익을 노리고 빠질 것으로 예상돼 철저한 분석과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