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4:49 (수)
AI 여파로 계란값 급등세 지속
AI 여파로 계란값 급등세 지속
  • 연합
  • 승인 2016.12.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계란 공급량이 크게 줄면서 계란 가격이 20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22일을 기점으로 계란(특란) 한판(30알) 평균 소매가격이 7000원을 돌파한 7037원을 기록했다.

계란 가격이 한 판에 7천 원을 넘어선 것은 aT가 계란 소매 가격을 집계하기 시작한 1996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22일 이후에도 가격은 계속 올라 26일 현재 7천510원까지 치솟았다. 일부 소매점에서는 한판에 8800원대까지 치솟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최대 58%까지 치솟은 것이다.

산지 계란 가격은 한판에 5511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7%나 폭등했다.

이처럼 전례 없는 계란 가격 폭등은 AI 피해가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