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18:22 (월)
송천동 오송지구 3종지정 '논밭에 아파트' 특혜시비
송천동 오송지구 3종지정 '논밭에 아파트' 특혜시비
  • 권순택
  • 승인 2004.02.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송천동 일대 논과 밭 임야 등 5만여평을 초고층 아파트 건립이 가능한 3종지역으로 지정함에 따라 수백억원대 지가상승이 예상돼 특혜시비가 일고 있다.

시에 따르면 전주 송천동 1가 오송지구 논과 밭 임야 등 5만3천평을 3종 및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종세분, 최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진입도로를 기존 15m에서 20∼25m 폭으로 확장하도록 하고 도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하지만 시의회 일각에선 "주위에 대규모 건물 및 아파트 단지도 없는 나대지를 3종 주거지역으로 지정하면 초고층 아파트 건립에 따른 수백억원대 땅값 상승 및 개발이익이 예상된다”며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오송지구 토지주 가운데 K모씨의 경우 약 1만평에 달하는 농지를 소유, 3종지정에 따른 땅값 상승이익만 1백50억원대를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모 업체에서 오송지구 개발계획을 추진했으나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진입로 문제로 부결된데다 5년전 단독주택지로 도시계획이 수립된 지역이어서 특혜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의회에선 "3종으로 지정된 전주시내 논과 밭 임야 8만6천여평 가운데 오송지구가 전체의 60%를 넘는다”며 "이는 타 지역과의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의회 관계자는 "평화동 동도아파트 인근과 동산동 명성아파트 인근 농경지의 경우 1종이나 2종으로 지정됨에 따라 건설업체에서 아파트 건립을 위해 토지매입을 추진하다 중단한 상태”라며 "이들 지역주민의 민원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대해 "35사단 이전에 따른 북부권 개발과 전주 3공단 배후 주거지역 조성을 위해 오송지구를 3종으로 지정했다”며 "그동안 2차례 심도있는 심의를 거쳤고 협의대상지로서 도 도시계획위에서 최종 확정돼야하는 만큼 특혜의혹은 있을 수 없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