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모진 풍상 이겨낸 지리산 천년송처럼…
모진 풍상 이겨낸 지리산 천년송처럼…
  • 안봉주
  • 승인 2017.01.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름도 쉬어간다는 남원 산내면 부운리 와운마을, 지리산 기슭 천년송이 위용을 뽐내고 있다. 긴 세월을 버텨온 지리산 천년송은 ‘새로운 천년’을 이어갈 상징으로 부족함이 없다. 2000년 10월 천연기념물 제424호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