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 "김승환 교육감, 지역사회와 소통해야"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 "김승환 교육감, 지역사회와 소통해야"
  • 김종표
  • 승인 2017.01.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벽두 시민단체가 김승환 전북교육감에게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주문했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3일 논평을 통해 “김승환 교육감은 소위 진보의 아이콘을 자처하면서도 소통은 간 데 없고 여전히 꽉 막힌 법대 교수의 모습으로 교육행정을 대하고 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교육 주체들과 소통하며 다양한 시각을 보듬어 안고 서로 힘을 합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김 교육감이 모든 문제를 법의 기준으로만 보면서 현안 해결에는 손을 놓고 있다”면서 “교육을 법의 잣대로만 대하는 모습에 이제는 더 이상 박수를 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지난해 전북교육 현장의 모습으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무른 기초학력 수준 △소규모 학교 통폐합과 맞물린 학교 신설 문제 △어린이집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미편성 논란 등을 들며 간접적으로 김 교육감에게 책임을 물었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소위 진보라는 이유로 모든 것이 옳고 면죄부를 받는 것은 아니다”면서 “외부의 핑계를 대기보다는 주체적으로 도민들과 호흡하며 전북교육을 내다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