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21:27 (월)
이남호 전북대 총장 "대학 평판·인지도 높이겠다"
이남호 전북대 총장 "대학 평판·인지도 높이겠다"
  • 김종표
  • 승인 2017.01.05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교 70주년 청사진 밝혀

올해 개교 70주년을 맞은 전북대학교가 중단 없는 제2의 도약을 위해 ‘가장 한국적인 캠퍼스’ 등 대학의 강점을 살린 브랜드를 창출해 그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남호 전북대 총장은 4일 대학본부 회의실에서 개교 70주년 및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북대는 그동안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실제 역량보다 인지도와 평판도 부문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 대학의 강점을 살려 ‘온리 원(Only One)’ 브랜드를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전북대만의 브랜드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으로 △색깔있는 모험 인재 양성 △월드 클래스 학문 분야 육성 △가장 한국적인 캠퍼스 조성 △세계에서 가장 걷고 싶은 캠퍼스 둘레길 조성을 꼽았다. 이 총장은 또 지역 거점대학으로서 지역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지역주민에게 사랑받는 대학을 만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를 위해 전북대는 캠퍼스 공원화 사업과 함께 옛 정문에서 덕진공원까지의 길을 시민 힐링 공간으로 조성하고, 지역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열 계획이다.

이 총장은 “개교 70주년을 맞은 올해는 그동안의 성장을 기반으로 성숙의 100년으로 나가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다채로운 사업을 마련해 대학의 즐거움을 지역주민과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광춘 2017-01-05 09:21:50
전북대병원은 왜 개혁을 미루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