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8 17:21 (월)
김영숙 수필가 〈섬진강 들꽃처럼〉…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섬진강처럼 살라
김영숙 수필가 〈섬진강 들꽃처럼〉…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섬진강처럼 살라
  • 김보현
  • 승인 2017.01.06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숙 수필가가 신간<섬진강 들꽃처럼>(세대인쇄기획)을 냈다.

강원도 정선에서 태어났지만 결혼 후 섬진강에 정착해 28년째 살고 있다는 작가는 섬진강을 보며 느낀 깨달음이 많다.

그는 “굽이치고 여울지며 상처받은 몸을 스스로 치유하고 흐르는 강물처럼 인간관계도 물 흐르듯 흐르게 둬야 한다”고 말한다. 흘려보낼 것은 과감하게 흘려보내며 강물처럼 유하게 살아야 한다는 것. 미련만 앞세워 씨름하다가 감정이 점점 메마르고 아픔만 홍수 지는 날들이 아니라 인연 하나 채우고, 아픔 하나 비우며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섬진강처럼 삶을 살라고 조언한다.

이뿐만 아니라 자신이 느낀 행복과 삶의 깨달음에 대해서도 차분하게 담아냈다.

그는 “마흔 살 때쯤 <맛있는 인생> 수필을 쓰면서 ‘인생이 맛있게 발효되는 중이니 쉰 살쯤 되면 된장처럼 구수하게 곰삭아 있을 것이라고 자신만만했지만 아직 네 맛도 내 맛도 아니다”며 삶에 대한 겸손함을 드러냈다.

지난 2007년 <시사문단>으로 등단한 그는 2010년 첫 수필집 <사소한 아줌마의 소소한 행복>을 발간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 임실지부 사무국장으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산다는 건 2017-01-09 23:08:44
읽고 싶어지네요

잉꼬 2017-01-09 23:06:55
강물처럼 살라.
명심하겠습니다
수필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