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전북, 기업하기 좋은 환경 '전국 2위'
전북, 기업하기 좋은 환경 '전국 2위'
  • 최명국
  • 승인 2017.01.06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2016 경제활동 친화성' 평가 / 군산·익산 등 7개 시·군 S등급, A도 7곳

전북지역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16 경제활동 친화성’을 평가한 결과, 전북지역이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전북지역은 지난해 이 평가에서 5위를 기록했다. 1년새 순위가 3계단 상승한 것이다. 도시계획위원회 동일 안건에 대한 반복 심의 횟수를 제한하고, 산업단지 민간개발자 이익률을 상향 조정하는 등 규제개선에 힘쓴 결과로 분석된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시군 중 익산·군산·정읍·남원·완주·진안·장수 등 7개 시군이 가장 높은 S등급을 받았다. 또한 고창, 무주, 순창, 전주, 부안, 김제, 임실 등 나머지 7개 시군은 A등급에 선정됐다.

경제활동 친화성은 공장 설립, 다가구 신축, 음식점 창업, 기업유치 지원, 지방세정, 지역산업 육성 등 모두 16개 항목을 평가해 5개 등급(S-A-B-C-D)으로 구분했다. 경제활동 친화성이 높은 시군에 대해서는 정부와 전북도에서 각각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전북도는 인센티브와 함께 기관 및 유공자 표창을 수여하고, 정부는 규제개혁 정부평가 지표로 반영할 계획이다.

최병관 전북도 기획관리실장은 “기업 투자환경에 저해되는 불합리한 자치법규 규제 개선,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 운영, 소상공인·소기업 규제 애로 해소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투자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경제활동 친화성 평가에서는 남원과 정읍 두곳만 S등급을 받았다. 최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지점장 2017-01-06 05:01:49
김한 행장님!육류담보대출사기사건에 연루된 전북은행의 손실액은 얼마인가요?
손실과 자본확충이 생길때마다 외국인과 대주주는 배불리는 증자로 소액주주들은 거지로 만든 당사자인 삼양사의 대리인 김한 행장님!
수년동안 주가 폭락으로 고생한 소액주주들에계 전북을 빛낸 사람으로 상을 받으신 분이 할 짓이 아니라고 봅니다

ㅇㄹㅇㄹ 2017-01-06 00:33:12
웃기네. 수도권 규제완화 기업유치를 위한 보고서일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