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2 23:17 (목)
김승환 전북교육감 "원도심학교 이전, 주민의견 반영"
김승환 전북교육감 "원도심학교 이전, 주민의견 반영"
  • 김종표
  • 승인 2017.01.06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도시개발지구 내 학교 신설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원도심 지역 작은 학교 이전 계획에 대해 “여론조사에서 주민들의 반대가 많다면 학교 이전사업 추진에 상당한 장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사의 목적은 주민의 정확한 뜻을 알아보겠다는 것이며, 통과의례로 삼겠다는 취지는 전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교육감은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 정책에 전혀 변화가 없어 굉장히 어려운 문제이지만 주민들이 반대한다면 다시 차근차근 풀어가겠다”면서 “지난해 익산지역 단설 공립유치원 설립 문제를 풀어냈던 논의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만간 진행될 공청회와 학부모·주민 여론조사에서 원도심 학교 이전에 반대 의견이 많을 경우 애초 계획을 재검토하고, 도시개발지구 학교 신설을 위한 대안을 심각하게 고민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전북교육청은 학교 신설을 억제하는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에 따라 에코시티 등 전주 도시개발지구 내 학교 신설을 위해 원도심 지역 작은 학교인 전주 곤지중과 덕일중을 개발지구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이와 함께 김 교육감은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열심히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평가는 지역사회의 몫이고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는 비판도 있다”면서 “소통 방식에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 주위의 의견을 겸허하게 듣고,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곤지중 2017-01-06 19:11:39
전북교육의 수장이란자가 생각하는것이곤 아이퀴 0.5인 이야기만 하는* 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