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종합 우승' 차준환, 세계 선수권 간다
'종합 우승' 차준환, 세계 선수권 간다
  • 연합
  • 승인 2017.01.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71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선수권 1위 / 총점 238.07점…'필살기' 4회전 점프도 성공
▲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8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제71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7 세계(주니어) 선수권 파견선수권 대회 남자부 싱글 1그룹 프리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휘문중)이 4회전 점프를 실전에서 완벽하게 성공하며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차준환은 8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제71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7 세계(주니어) 선수권 파견선수권 대회 남자부 싱글 1그룹 프리스케이팅에서 156.24점을 받았다.

그는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81.83점)를 합쳐 총점 238.07점으로 2위 김진서(한체대), 3위 이시형(판곡고)을 누르고 대회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차준환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3월 대만에서 열리는 세계 주니어 피겨스케이팅 선수권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시형도 출전권을 따냈다.

김진서는 3월 핀란드에서 열리는 2017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 대회 출전권을얻었다.

차준환은 8명의 참가 선수 중 가장 늦게 연기했다.

그는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영화 일 포스티노의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했다.

이후 ‘필살기’인 쿼드러플(4회전) 살코를 클린으로 처리했다.

곧바로 트리플 악셀을 완벽하게 해냈다.

플라잉 카멜 스핀과 체인지 풋 싯 스핀도 무리 없이 해낸 차준환은 숨을 고른 뒤 후반부 연기에 나섰다.

그는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차례대로 처리했다.

그러나 트리플 플립-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수행하다 살짝 넘어지는 실수를 범했다.

스텝 시퀀스에 이어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까지 깔끔하게 해낸 차준환은 마지막 과제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