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밴쿠버 金' 김연아 스케이트, 문화재로 등록한다
'밴쿠버 金' 김연아 스케이트, 문화재로 등록한다
  • 연합
  • 승인 2017.0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등록문화재 문턱 낮춰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온 국민을 열광시킬 때 신었던 스케이트가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김연아의 스케이트처럼 제작·건설된 지 50년이 지나지 않은 사물과건축물도 문화재로 등록하는 방안을 담은 2017년 주요 업무계획을 9일 발표했다.

현행 문화재보호법은 제작·건설·형성된 후 50년이 지난 문화재 중 역사·문화·예술 등의 분야에서 기념되거나 상징적 가치가 있는 것을 등록문화재로 등록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제작 시점 50년’이라는 규정 때문에 50년을 넘지 않은 훼손 위기의 근현대 문화재들이 보호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문화재청은 앞서 지난 2012년 만든 지 50년을 넘지 않은 물품을 대상으로 하는 ‘예비문화재 인증제도’를 도입하려 했으나 법제화에 실패했고, 이번에 등록문화재의문턱을 낮추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우승할 때 신었던 스케이트는 이탈리아 ‘리 스포르트(Ri sport)’사에서 만든 부츠와 영국 ‘존 윌슨 스케이트’사의 스케이트 날로 구성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