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1 21:48 (목)
원도심 학교 이전 주민 갈등, 시민 토론·여론조사로 조율
원도심 학교 이전 주민 갈등, 시민 토론·여론조사로 조율
  • 김종표
  • 승인 2017.0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조정계획 마련

전북교육청이 전주 도시개발지구 내 학교 신설과 원도심 지역 학교 이전 계획을 놓고 불거진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시민 수평공감 토론회와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

전북교육청이 마련한 ‘원도심과 신도심 간 학교 이전 및 설립 갈등 조정계획’에 따르면 우선 오는 16~18일께 전주 원도심 지역과 도시개발지구 주민, 학부모, 이전 대상 학교 교직원 등이 참여하는 수평공감 토론회를 열어 입장을 조율할 계획이다. 이어 설 명절 이전에 전문 여론조사기관을 통해 원도심 지역 학교 도시개발지구 이전에 대해 찬반을 묻는 전화면접 방식의 여론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여론조사 대상은 지역주민과 학부모·이전 대상 학교 교직원 등이다. 이는 지난 2015년 익산지역 공립 단설유치원 설립 논란을 풀어냈던 방식을 적용한 것이다.

이에 대해 김승환 교육감은 지난 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사의 목적은 주민의 정확한 뜻을 알아보겠다는 것이며, 통과의례로 삼겠다는 취지는 전혀 아니다”고 밝혔다. 주민 여론조사에서 원도심 학교 이전에 반대 의견이 많을 경우 애초 계획을 재검토하고, 도시개발지구 학교 신설을 위한 대안을 고민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주 교육발전민관협력위원회는 10일 회의를 열고 토론회 및 여론조사 방법 등 학교 이전 문제를 둘러싼 갈등 조정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북교육청은 학교 신설을 억제하는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에 따라 에코시티 등 전주 도시개발지구 내 학교 신설을 위해 원도심 지역 작은 학교인 전주 곤지중과 덕일중을 개발지구로 이전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았다. 전주 동완산동에 있는 곤지중은 송천동 에코시티, 덕진동의 덕일중은 만성택지개발지구로 각각 옮겨 오는 2020년 3월 개교한다는 계획이다.

도시개발지구 입주 예정 주민들의 학교 설립 요구가 빗발치고 있고, 교육부가 학교 신설을 승인하지 않아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게 전북교육청의 설명이다. 그러나 해당 지역 주민들은 학교 이전은 사실상의 폐교이며, 김승환 교육감의 원도심 학교 활성화 공약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실제 전주 동완산동 지역 주민단체에서는 곤지중학교 이전에 반대하는 11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지난 5일 전북교육청에 제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