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1 10:24 (월)
중국인 내연녀 폭행 男경찰관 친자 확인…자기 아들 아니라더니 99.999% 일치
중국인 내연녀 폭행 男경찰관 친자 확인…자기 아들 아니라더니 99.999% 일치
  • 천경석
  • 승인 2017.01.10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인 내연녀와의 사이에서 낳은 혼외자의 친부임을 부정해왔던 현직 남성 경찰관이 국과수 감정 결과 친부로 판명됐다.

9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경사(39)와 B씨(22)의 아들(2)의 유전자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친자확인을 의뢰한 결과 유전자 정보가 99.999% 일치하는 것으로 판명됐다.

A경사가 그동안 “B씨가 낳은 아들은 자신과 무관하다”고 주장한 것과 정면 배치되는 결과다.

결과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징계수위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감찰 조사 중이기 때문에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A경사는 지난해 6월과 9월 내연 관계인 B씨의 멱살을 잡고 머리를 때리는 등 2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아 불구속 입건됐으며, 경찰은 최근 A경사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철구 2017-01-10 13:36:14
경찰 군인 목사 이들이 가장 부패한 집단

망신 2017-01-10 06:49:35
부양책임 조건부 처벌을 하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