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삼례문화예술촌, 한국관광 100선에
삼례문화예술촌, 한국관광 100선에
  • 권순택
  • 승인 2017.0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한옥마을 등 도내 6곳
▲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돼 국내 대표관광지로 발돋움했다.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돼 국내 대표관광지로 발돋움했다.

완주군에 따르면 지난 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2017~2018 한국관광 100선에 도내에서는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을 비롯 전주 한옥마을 군산 시간여행 임실 치즈마을 부안 변산반도 진안 마이산 등 6곳이 올랐다.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은 일제강점기에 만경평야에서 생산된 쌀을 일제가 수탈하기 위해 임시로 보관하던 양곡창고를 지난 2013년 리모델링해 미디어아트미술관을 비롯 문화카페 책공방 북아트센터 책박물관 등으로 재탄생시킨 복합 문화공간이다.

이후 삼례문화예술촌은 2016년 지역문화브랜드 대상, 2016 아시아관광대상, 2014년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지정, 2014년 한국농어촌건축대전 본상, 2013년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대통령상, 2013년 향토자원 베스트 30선 선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김재열 관광체육과장은 “한국관광100선 선정으로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완주의 대표 관광명소가 국내외에 알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전략적인 관광마케팅을 통해 국내 관광의 중심지로 만들어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