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6 12:04 (월)
농진청, 외국인근로자 위한 양돈 사양 지침 만화로 발간
농진청, 외국인근로자 위한 양돈 사양 지침 만화로 발간
  • 김윤정
  • 승인 2017.01.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11일 양돈업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돼지 사육기술 이해도를 높이고 농장주와의 소통상 어려움 해결을 위해 양돈 사양관리 지침을 외국어 만화로 발간했다.

농축산업 현장의 외국인 근로자는 지난 2011년 1만3487명에서 지난해 1만6996명으로 26% 늘었다. 국적은 캄보디아(8142명), 네팔(3705명), 베트남(1721명), 태국(1363명)순이다.

농촌진흥청이 만든 ‘양돈 사양관리 만화’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돼지 사육의 기초 정보를 쉽고 재밌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돼지 출생부터 출하까지의 과정을 담았다.

또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그동안 수행한 양돈 관련 연구결과와 농장차단방역 요령, 구제역 백신접종 지침, 질병에 따른 백신 사용법과 보관법, 양돈용어 해설 등도 포함했다.

농장주와 외국인 근로자가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한국어와 외국어를 동시에 실었다. 책자는 캄보디아어와 영어판을 먼저 제작해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누리집(lib.rda.go.kr)에서 1월 말부터 볼 수 있으며,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 지방농촌진흥기관을 통해서도 배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